의령군, 물에 빠진 어린이 구하고 숨진 전수악 여사 추모비...47년만에 완성
의령군, 물에 빠진 어린이 구하고 숨진 전수악 여사 추모비...47년만에 완성
  • 의령 인터넷 뉴스
  • 승인 2024.05.28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굴 부조상과 추모벽 설치로 완성된 모습 갖춰

의사자 추모 기념사업 국비 신청...‘의령 유일 의사자’

1977년 당시 32세 전 씨 어린 4남매 남겨두고 세상 떠나

주민들 "새미에서 이웃 빨래 도맡고, 시부모 종기 입으로 빨던 사람"

장녀 "자랑스러운 엄마...원망도 했지만, 지금은 너무 보고 싶다"

생존 전 씨 "유족께 너무 죄송...의사자 지정 노력한 군에 감사“
사진 제공=의령군, 전수악 여사 부조상
사진 제공=의령군, 전수악 여사 부조상

 

"여기 사랑과 희생의 불꽃 치솟는 숭고한 인간애가 있다. 1977년 5월 18일 장봇짐 팽개치고 뛰어들어 물에 빠진 어린 목숨은 구하고 운곡천 푸른 물속으로 숨져 간 전수악 여사의 거룩한 정신은 영원한 횃불 되어 천추에 길이 빛나리라"(추모비에 새긴 글)

의령군이 물에 빠진 어린이를 구하고 본인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숨진 고 전수악 여사의 추모비를 최종 완공했다. 얼굴 부조상과 추모벽을 설치해 완성된 모습으로 추모 공간이 마련됐다.

전 씨는 1977년 5월 18일 의령군 용덕면 운곡천에서 물놀이하던 국민학교 1학년 학생 2명이 급류에 휩쓸린 것을 목격했다.

당시 32세로 1남 3녀의 엄마였던 수악 씨는 의령장에서 장을 보고 돌아오는 길에 비명 소리를 듣고 머뭇거리지 않고 즉시 물에 뛰어들어 1명을 구조한 뒤 다른 1명을 구하다가 함께 급류에 휩쓸려 사망했다.

당시 지역에서는 각 기관장과 학생, 지역주민들의 애도 속에 장례식이 치러졌고 전수악 여사의 추모비가 용덕초등학교에 건립되는 등 추모 열기가 고조됐다. 하지만 세월의 풍파 속에 추모비는 녹슬어 갔고, 학교에 담장이 설치되는 바람에 추모비는 가려져 사람들은 먼발치서 '신사임당 동상'으로 짐작할 뿐 기억 속에 전 여사는 잊혀 갔다.

의령군은 의사자 1인당 300만 원이 지원되는 의사자 추모 기념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로 얼굴 부조상과 추모벽 설치를 이달에 완료했다.

애초 기존 추모비가 있어 사업 대상에 제외됐지만 전 여사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담은 추모비를 사람의 왕래가 잦은 곳에 새로 단장하겠다는 의령군 뜻에 보건복지부가 동의하며 국비 지원이 이뤄졌다.

사진 제공=의령군, 용덕초에 새로 단장한 전수악 여사 추모비
사진 제공=의령군, 용덕초에 새로 단장한 전수악 여사 추모비

 

숨은 주역도 있다. 사회복지과 하종성 팀장은 2006년 용덕면 근무 당시 전 여사가 의사자로 인정받고 유족에게 보상금과 의료급여 등의 혜택이 돌아가도록 했다.

용덕면 주민들은 전수악 여사 추모사업 추진에 두 팔 벌려 환영했다.

용덕면민들은 1977년 12월 추모비를 처음 건립할 때 모금 운동을 벌일 정도로 사고를 안타까워했다. 주민들은 전 씨를 곧은 행실과 바른 품성을 가진 사람으로 기억했다.

지난 10일 용덕면민 체육대회에서 만난 동갑내기 친구 김순연(77) 어르신은 "정말로 정말로 착한 사람이었다. 좋은 친구 좋은 부모 좋은 이웃이었다"며 "새미(빨래터)에서 이웃 빨래 도맡고, 시부모 종기를 입으로 빨던 사람이 순악이었다"고 회상했다.

이해수(67) 씨는 "비가 많이 와 부락 앞 개울에 물이 차면 학생들을 일일이 업어서 등하교시켰다"며 "똥도 버릴 게 없는 사람이라고 너무 착해서 명이 짧다고 다들 그랬다. 10살 때 어머니를 여의고 외롭게 살았는데 자식 낳고 살만하니 그런 변고를 당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사진 제공=의령군, 전수악여사의 장남 여상호씨와 부인 이혜정씨
사진 제공=의령군, 전수악여사의 장남 여상호씨와 부인 이혜정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